본문 바로가기
사건사고

유도선수 신유용 코치에게 성폭행 미투, 50만원 주면서 숨겨달라고?

by N editor 2019. 1. 14.
반응형

여성 유도선수 신유용이 모 코치로부터 고등학교 시절부터 20여차례 이상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혀 화제입니다. 신유용은 올해 24살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2011년 고등학생일때부터 폭행 및 성폭행을 당해왔다고 밝혔는데요.






전라북도 고창군에 소재한 영선고교 시절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뽑힐 정도로 실력이 좋았지만, 코치는 운동실력이 미진하다는 이유로 수차례 폭행을 했다고 하는데요. 수도 파이프로 엉덩이와 허벅지를 수차례 맞았다고 합니다.





고등학교 1학년 미성년자 신분이었던 신유용은 코치로부터 졸업한 뒤인 2015년까지 20여차례 성폭행을 당했으며, 성폭행 직후 다음과 같이 말했다고 알려져 더욱 파문입니다.


"너 이제 막 메달따기 시작했는데 누구에게 이거 말하면 너랑 나는 유도계에서 끝이다. 우리 한강 가야한다"

  




2011년 제주도에서 열린 유도 대회에서는 신유용이 컨디션이 안좋아 3위에 그치자, 코치는 생리하냐며 물었고, 아직 하지않았다고 하자 임신테스트기로 테스트를 시키기도 했는데요. 테스트기에 한줄이 나왔지만 불안했는지 산부인과에 데려가 초음파 검사도 받기도 했습니다.


이후 모 코치는 아내로부터 의심을 받자 신유용에게 "지금 50만원 있는데 이거 받고 마음 풀어라. 아내에게 전화 받으면 무조건 아니라고 하면 된다. 내 죄를 덮으려고 그러는 게 아니라 제자인 너를 선생님이 좋아하고 관계를 가진 그 자체에 너에게 용서를 구하고 있는 것" 등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신유용은 돈으로 회유하려는 코치의 모습을 보고 결국 고소를 하게되었으며, 코치는 다시 500만원을 주며 사죄하고 싶다는 문자를 보냈다고 하는데요. 심석희에 이어 어떻게 어린 고등학생에게 이렇게까지 할 수 있는지 대한민국 체육계는 정말 반성해야 할것 같네요.


반응형

댓글0